마이클 돕스

김병철

김병철 대표는 서울대를 졸업한 뒤포항공대에서 유전학 박사를 받았다이후 삼성 종합기술원테라젠 등 여러 기업에서 체외 진단과 유전체 기술 개발 연구를 해왔다이 같은 경험을 바탕으로 2011년 클리노믹스를 창업했다.

클리노믹스는 유전체의 염기서열을 분석하는 법을 개발하는 정밀의료회사이다유전체를 해독함으로써질병을 맞춤형으로 진단하고 치료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클리노믹스는 한국 최초로 예방적 차원의 개인 유전자검사 및 게놈 기반의 산전진단을 개발한 경험으로 혈액을 이용해 암의 유전자를 분석하는 장비서비스도 개발, 상용화했다.

김 대표는 고령화 시대에는 유전체분석을 통해 개인에 맞는 질병 예방 및 맞춤형 치료가 중요하다고 믿는다.


창닫기